glow

눈감고. 사전을 펼쳤다. 맨 처음 들어온 단어다. “빛나다” 사실 둥근 형태의 렌즈와 브릿지에 기교를 넣는 방법은 이미 흔한 디자인이고 grafik:plastic뿐만 아닌 다른 브랜드에도 많이 보여져 왔다. 여기에 프레임의 정면두께가 아닌 단면두께 또한 볼드하게 디자인 됐고 다른 프레임들과 탬플을 공유하기 위해 렌즈의 바깥쪽으로 치켜 올리면서  오드리 햅번과 같은 분위기가 살짝 보여지게 됐으나. 이름은 사전을 넘기며 운에 맡겼다.

Closed my eyes, took a deep breath, and opened up the dictionary. The word “glow” grasped my first sight. Typically, using round shaped lens and bridge technique is commonplace design and we can easily find it in other brands as well. Frame has designed with cross section thickness and boldness instead of front thickness and to share different frame and temple, frame goes upwards outside of lens like a bit of Audrey Hepburn style, I left name to luck and handed over to a diction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