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pm


재즈의 시간. 
그라픽플라스틱 x 옐로우비 메탈 안경 시리즈는 '재즈의 시간' 입니다. 

오후 세시 3pm의 재즈는 스윙처럼 경쾌합니다. 저녁 일곱시 7pm의 재즈는 해질녘처럼 서정적이고 밤 열시 10pm의 재즈는 좋은 사람들과의 시간에 어울립니다. 어제와 오늘의 경계인 밤 열두시 12am의 재즈는 보고싶은 사람이 생각나고 새벽 한시 1am의 재즈는, 마음이 편해지는 연주를 들으며 하루를 마무리 합니다. 하루 중 언제 어느때에 들어도 잘 어울리는 재즈처럼 재즈 메탈안경 시리즈는 언제 어느때에 써도 편하고, 잘 어울리는 안경입니다.   

저녁 일곱시. 7pm은 단정한 타원형의 모델입니다.
해는 뉘엿뉘엿 넘어가고 어둑 해질 무렵. 그 정적인 분위기를 안경으로 디자인 하고 싶었습니다. 
라운드의 심플한 프레임에 컬러로만 포인트를 준. 부드러운 선으로만 그려진 안경을 만들고 싶었고 실제로 그 시간에 billie holiday 빌리 홀리데이가 부른 easy living을 들으며 디자인 했었죠. 그래서 이 안경은 7pm이 되었습니다.
우연의 일치로, 지금 이 글을 쓰는 시간도 저녁 일곱시가 가까워 지는 시간. 지금 그라픽에서는 easy living가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저희가 생각했던 그런 분위기의 안경은 지금 저희 앞에 만들어져 놓여 있고요.

7pm은 블랙, 네이비, 아이보리의 세 컬러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링크를 누르시면 자세한 제품의 페이지로 연결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