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am


재즈의 시간. 
그라픽플라스틱 x 옐로우비 메탈 안경 시리즈는 '재즈의 시간' 입니다.

오후 세시 3pm의 재즈는 스윙처럼 경쾌합니다. 저녁 일곱시 7pm의 재즈는 해질녘처럼 서정적이고  밤 열시 10pm의 재즈는 좋은 사람들과의 시간에 어울립니다. 어제와 오늘의 경계인 밤 열두시 12am의 재즈는 보고싶은 사람이 생각나고 새벽 한시 1am의 재즈는, 마음이 편해지는 연주를 들으며 하루를 마무리 합니다. 하루 중 언제 어느때에 들어도 잘 어울리는 재즈처럼  재즈 메탈안경 시리즈는 언제 어느때에 써도 편하고, 잘어울리는 안경입니다.   

새벽 한시 1am은 
잠들기 전, 침대에 누워 일기를 쓰거나 노래를 듣거나 책을 읽거나 할 때에도 전혀 거추장스럽지 않은 안경. 
잠들기 직전까지 쓸 수 있는 편안한 안경을 만들고 싶은 마음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남자와 여자 모두에게 어울리는 라운드 쉐잎에 프론트 정면의 절묘한 컬러링이 돋보이는 세가지 타입입니다. 
골드메탈 베이스에 프론트 정면이 블랙으로 컬러링 된 black+gold
실버메탈 베이스에 프론트 정면이 골드로 컬러링 된 silver+gold
실버메탈 베이스에 프론트 정면이 네이비로 컬러링 된 navy+silver 
(링크를 누르시면 자세한 제품의 페이지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