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prano#02-black-matt

soprano#02-black-matt KRW 220,000

grafik:plastic:people:2000:david

1521.david pipes_actor_soprano#02_glasses_black glossy

미생

저희도 미생을 봅니다.
웃고. 화내고. 가슴이 찡해지고. 울컥하고. 아이고 아이고 하면서. 주먹도 쥐고 감동도 받으면서 봅니다. 
장그래에게. 한석률에게. 오차장님에게. 안영이에게. 김대리와 장백기씨에게 감정이입 하며 봅니다. 
꽤 열심히 봅니다.

그라픽플라스틱이 만들어진지 아주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생각해보면 많은 날들이 그랬습니다. 
언제나 바쁜데 항상 할일은 파도처럼 밀려오고. 쉽게 진행 되는 것들은 거의 없죠.
시간은 우리에게. 이 공간안에서만 3배속으로 가는것 같고. 얌전하지도 않고. 다른 브랜드들이 하는 것들은 잘 안하고.
뭐 하나를 해도 유별나게 구는 구석이 있습니다. 
제발 쉽게 쉽게 좀 가자고 해도 다시 원점. 그러다 보면 어느 다같이 너무 웃겨서 배를 잡고 웃습니다.
이게 그라픽이라서 그런걸까 다른 브랜드들도 다 이런걸까.
와 우리 진짜 극성맞다. 

이 모든 과정들이 우리가. 미생이여서 그렇다면. 완생은 어느 시점부터 완생인걸까요?
완생인 그날은 저런 과정들이 다 없을까요? 우리는. 미생을 보다가. 문득 궁금해집니다. 

오늘. 장그래에게 그라픽플라스틱의 소프라노#2가 잘 어울릴것 같아서. 살짝 얹어 보았습니다.
장그래에게는 왠지 소프라노#2 중에서도 1/2 색상이 잘 어울립니다.
아 맞다 그러고 보니까. 1/2 컬러. 무광의 반투명 컬러는 그라픽플라스틱이 맨 처음 만들어졌을 때.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던 컬러이기도 합니다.
이 색깔을 뭐라고 부를까? 고민하다가
"무광의 반투명 컬러를 이분의 일.이라고 부르기로 하자"고 정하던 그때의 12월에는
추웠던 기억보다. 다른 어떤 기억들 보다도 그라픽플라스틱을 준비하던 기억만. 선명합니다.
겨울은 겨울인데 하나도 춥지가 않았었습니다.

grafik:plastic:people:2000:jinyoungtae

1597.진영태_학생_soprano#3_clear_ivory

grafik:plastic:people:2000:choiwonjun

1712.최원준_soprano#02_glasses_clear glossy

grafik:plastic:people:2000:rob

1513.rob_college student_soprano#02_glasses_black glossy 

grafik:plastic:people:2000:craig

1516.craig johnson_professor_soprano#02_glasses_black glossy 

grafik:plastic:people:2000:stefane

1517.stefane_english teacher_soprano#02_glasses_black glossy  

grafik:plastic:people:2000:steven

1514.steven_barista_soprano#02_glasses_black glossy 

grafik:plastic:people:2000:raura

1519.raura di nucci_food agent, broadcasting_soprano#02_glasses_black glossy

grafik:people:2000:ajene

1522.ajene_soprano#02_glasses_black glossy
click to more p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