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fik:t-ahnseongjin-sister (A)

grafik:t-ahnseongjin-sister (A) KRW 53,000

product details


                                                                                                                        3월의 어느 날.
                                                                                                          우리는 포토그래퍼 안성진과 함께
                                                                                                      끝없이 펼쳐진 몽골 초원을 찾았습니다.  

                                                                                                        grafik:t-ahnseongjin-sister
                                                                                                      그곳에서 우리를 반갑게 맞이해주던.
                                                                                                     몽골 자매의 사진이 프린트되어 있죠.
                                                                                      수줍게 웃으며. 차가운 바람 때문에 빨간 볼을 가지고 있었던.
                                                                                                      자매는 그라픽 플라스틱 오 안경
                                                                                                   판틴 클리어 선글라스를 쓰고 있습니다. 
  

                                                                                                    티셔츠 앞면의 사진과 뒷면의 캘리그라피는
                                                                                              선명하게 표현되는 실크스크린 기법으로 프린트되어 
                                                                                           시간이 흘러도 처음 모습 그대로 감상하실 수 있을 거예요.  


                                                                                             오직 그라픽 플라스틱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티셔츠.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디자인으로
                                                                                                  매일 입고 싶은 grafik:t를 지금 만나보세요.
               
                                                                                         * 적당한 탄력감으로 남녀 모두 편하게 입을 수 있습니다.  

grafik:t

그라픽 플라스틱은 그동안 참 많은 것들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정말, 평생 잊지 못할 순간들이었죠.
우리는 그 순간들을 더 많은 사람들과 같이 보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아주 특별한 티셔츠를 만들었습니다.
포토그래퍼 안성진과 홍장현이 사진 한 장 한 장에 고스란히 담아낸 그라픽 플라스틱만의 이야기를, 심플한 블랙 티셔츠 위에 선보이는 grafik:t.
두 포토그래퍼의 사진 작품들을 통해 그라픽 플라스틱의 소중한 순간들을 만나보세요.
 

mongolia. sain bainuu!
그라픽 플라스틱은 포토그래퍼 안성진과 함께 몽골로 떠났습니다. 그리고 시리도록 새파란 하늘아래. 끝없이 펼쳐진 초원 위에서. 한 가족을 만났습니다. 3월이지만 몽골의 초원은 추운 겨울과 마찬가지여서, 어른과 아이 모두 몽골 전통복장을 입고 두꺼운 장화도 신고 있었습니다. 해가 뜨면 일어나고 해가지면 잠을 자고. 바람의 방향이 바뀌면 그곳으로 가고. 자연의 시간에 맞추어 살아가는 사람들. 그렇게 그 곳에서는 시간도 그들만의 방식으로 흐르고. 자연과 사람이 서로를 돌봐주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입는 옷. 쓰는 언어. 생활은 다르지만. 지구상에서 우리와 가장 비슷하게 생긴 사람들. 그들의 바람 같은 삶을 느껴보세요.

 
hey, soprano.
그라픽 플라스틱의 새로운 목소리, ‘soprano’의 촬영을 위해 소프라노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잘 웃는 사람, 양말을 만드는 디자이너, 속옷을 만들고, 한때 발레를 했었던, 디제잉을 하는, 수영을 가르치는.. 다양한 장르에서 자기만의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은 그렇게 스튜디오에 모였고 촬영은 시작되었습니다. 소프라노의 노래를 들으며 어떤 감정이 생겼고, 어떤 표정을 지었고, 어떤 행동을 했는지, 포토그래퍼 홍장현은 그런 그들을 날것 그대로 찍었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누구는 웃었고, 누구는 지루했고, 누구는 키스를 했고, 누구는 따라 불렀고, 누구는 감동받았습니다. soprano를 쓴 사람들이 소프라노의 아름다운 노래에 맞추어 자신을 표현한, 그 찰나의 순간들을 소개합니다.



이것은 티셔츠이자, 그 위에서 열리는 또 하나의 작은 사진전.
오직 grafik:t 에서만 느낄 수 있는 깊은 울림과 여운을 간직해보세요.